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맞이 준비...중고폰 보상 혜택 확대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8-06 12:40

삼성전자 특별 보상 프로그램, 이통사 중고 보상 프로그램 출시 예정

△갤럭시 노트10 예상 이미지/사진=오승혁 기자(폰아레나 자료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 출시를 앞두고 중고 스마트폰 보상 혜택 확대가 이뤄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특별 보상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이동통신 업계는 중고보상 프로그램 출시를 앞두고 있다.

먼저 삼성전자 측은 미국에서 갤럭시 노트10을 구입하는 경우 갤럭시 S10, 갤럭시 노트9을 반납하면 최대 600달러(약 71만 원)을 지그바는 트레이드인 행사 중에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은 특별 보상 프로그램은 국내 시장에서도 유사한 규모로 진행될 것이라는 예측이 업계 내에 등장한다.

이외에 이동통신업계 중 SK텔레콤은 T월드 다이렉트를 통해 역대 최고 수준의 중고폰 반납 보상금을 책정하여 갤럭시 노트9 기준 최대 58만 원을 보상한다.

또한, KT는 2년 후 단말가 50%를 보장하는 슈퍼체인지를 강화한 5G 단말 교체 상품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LG유플러스는 5G 요금제에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기본 적용하여 고객이 출고가의 50~60%를 1년 또는 2년 동안 분할 납부한 이후 신규 프리미엄 폰으로 기기변경하면 남은 할부금을 보상한다.

이러한 보상 프로그램 강화 및 특별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의 어느 정도의 판매 성과를 보일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