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핌코 “트럼프 연준 압박 등으로 3차 환율냉전 막 다시 열려”(상보)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7-16 09:06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최근 글로벌 중앙은행이 연이어 완화적 기조를 드러낸 가운데 3차 환율시장 냉전이 다시 시작한 모습이라고 세계 최대 채권펀드인 핌코(PIMCO)가 진단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핌코는 “5년 넘게 이어지던 주요 무역국 간 환율냉전이 지난해 초 잠시 잠잠해진 듯하더니 최근 재개됐다”고 평가했다.

핌코는 “미국 등 주요국 정부 및 중앙은행이 외환시장에 직접 개입하는 환율냉전 전면전이 단기적으로 일어날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그 가능성을 더는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연방준비제도 압박, 유럽중앙은행과 인민은행, 일본은행의 추가 통화정책 완화 시사 등으로 글로벌 외환시장 긴장도가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