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출 비교 쇼핑' 혁신금융서비스 7월 출시 봇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7-01 11:36

대출모집 '1사 전속주의' 규제 특례 5건 시장에 선보여

7월 출시되는 1사 전속주의 규제 특례 '대출쇼핑' 혁신금융서비스 5건 / 자료= 금융위원회(2019.07.01)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사별 대출 조건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대출비교 플랫폼 혁신금융서비스가 이달 대거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7월 중 맞춤형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 5건 등 8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시장에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금융위는 올 4월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시행 이후 다섯 차례에 걸쳐 규제 샌드박스로 총 37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

이중 지난 6월에 농협손해보험과 레이니스트에서 '껐다, 켰다(on/off)' 방식의 해외여행자 보험 서비스 총 2건이 시장에 첫선을 보인바 있다.

이어 7월에는 핀다, 핀셋, 비바리퍼블리카, 마이뱅크, 핀테크 등 5곳에서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 혁신금융서비스를 선보인다.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은 대출모집인은 1개의 금융회사와만 대출모집 업무 위탁계약을 체결한다는 '1사 전속주의' 규제 특례를 받는다.

자신의 신용과 소득에 맞는 여러 금융회사의 대출금리, 대출한도 등을 한 번에 비교해서 확인하고 최적조건을 찾아 신청할 수 있다.

소비자 선택권이 높아지고 금융회사 간 금리와 상품 경쟁으로 대출 이자비용 부담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7월 중 디렉셔널은 개인투자자에게 주식대여와 차입기회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P2P 주식대차 중계 플랫폼'을 선보인다.

페이플은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SMS 인증방식의 출금동의를 거쳐 계좌를 등록하고 간편하게 결제하는 서비스를 출시한다.

한국 NFC는 신용카드 단말기를 POS 등 하드웨어 없이 스마트폰 앱 단말기로 이용하는 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다.

규제특례를 받은 혁신금융서비스가 대거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잘 안착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혁신금융서비스는 규제 샌드박스가 적용돼 서비스 별로 최장 4년까지 시범 운영해 볼 수 있다. 비슷한 유형의 서비스의 경우 소비자를 끌기 위한 경쟁이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측은 "앞으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서비스가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컨설팅 등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소비자 피해, 금융시장 불안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혁신금융서비스 운영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