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균상과 교제설' 여대생, SNS 속 애정 흔적들 多…대본+반려묘 포착 "집에 보내줘라!"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05 23:25

윤균상 (사진: 윤균상 인스타그램, MBC)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배우 윤균상이 비연예인 여대생 ㄱ씨와 교제설에 휘말렸다.

5일 매체 '스포츠투데이'는 ㄱ씨의 측근의 말을 빌려 "윤균상과 ㄱ씨가 연인 사이이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이날 해당 매체는 윤균상과 ㄱ씨의 교제를 뒷받침하는 수많은 증거들을 공개, 세간의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우선 ㄱ씨는 평소 지인들에게 윤균상과의 교제 사실을 스스럼없이 밝혔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ㄱ씨는 윤균상의 자가를 방문 후, 윤 씨임을 추측할 수 있는 사진을 수차례 과시했다.

실제로 그녀의 SNS 계정 속에서는 윤균상이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 대본과 그가 키우고 있는 반려묘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된 바 있다.

또한 그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윤균상으로 추정되는 배우와 카카오톡을 나누는 모습까지 공개한 것으로 드러났다.

캡처본 속에는 새벽 촬영을 이어가는 윤균상에게 ㄱ씨가 "집에 보내 줘라!"라는 메시지를 보냈던 모습이 담겨 있다.

한편 스포츠투데이 측에 의하면 ㄱ씨는 윤균상과의 관계에 대한 의심이 불거지자 돌연 SNS 계정을 삭제했다.

윤균상 측 역시 두 사람의 교제를 부인하며 "그냥 아는 동생"이라고 강조한 상황이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