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명지대, 존폐위기→파산조정 검토중…"학교 살려주세요" 명지대생 호소多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5-23 03:29

(사진: 공식사이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명지대 재단이 파산조정 검토중으로 알려졌다.

22일 한국경제는 명지재단 측이 약 4억 원의 체무액을 변제하지 못해 관련 법적조정 중임을 전했다.

해당 재단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다섯 개의 교육시설을 운영, 명지대는 지난 2013년도 기준 500대 대기업 대표 배출 순위서 전국 9위에 꼽혔던 바 있다.

그러나 현재 인수 등의 해결방안이 없을 시 계열 교육시설은 문을 닫아야한다는 것.

이에 재학생들의 충격이 크나 인터넷을 통해 비하하거나 막말을 쏟는 이들로 인해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처음 들어본다. 지잡대 수준아니냐", "비슷한 수준의 학교로 편입하겠네"라고 조롱, 이에 "학교를 살려달라. 우리의 모교다. 학교 수준을 따지며 비난하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설전을 다투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