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나보다 작은 소형SUV 현대 베뉴, 뉴욕서 첫 선...하반기 국내 출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4-18 11:4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17일(현지시간) 2019뉴욕모터쇼에서 올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신차 '베뉴'를 공개했다.

베뉴는 전장x전폭x전고가 4040x1770x1565mm다. 현대 코나(4165x1800x1576mm)보다 조금 작은 소형SUV다. 현대차는 구별을 위해 '엔트리SUV'라고 부른다.

북미 버전 파워트레인은 스마트스트림 G1.6엔진(디젤)과 무단변속기와 수동변속기 등으로 출시된다. 단 국내 제원은 달라질 수 있다.

차명은 영어로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의미한다.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차 미국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베뉴는 첫 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고 소개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전면 디자인은 상단에 턴램프를, 하단에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DRL)과 프로젝션 헤드램프를 배치한 분리형 레이아웃과 세련된 디자인의 캐스캐이딩 그릴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베뉴의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켰다.

측면 디자인은 차를 한층 커 보이게 하는 과감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볼륨감이 돋보이는 휠아치로 스포티한 SUV의 이미지를 선보였다.

또한 전면부 에어커튼 주위를 비롯해 차량 전면부, 후면부, 측면부 곳곳에 적용된 '엑센트 칼라 파츠(Accent Color Parts)'와 유니크한 '샤크핀' 모양의 C필러 디자인으로 밀레니얼 세대의 독특한 개성을 표현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후면부는 간결한 면 구성과 와이드해보이는 범퍼 디자인으로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모습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리어 램프는 보는 각도에 따라 반짝거리는 패턴을 보여주는 렌티큘러 렌즈(lenticular lense)를 세계 최초로 적용해 전면부 디자인과 매칭되면서도 베뉴만의 모던하고 개성 강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이와 더불어 베뉴는 차량 바디 칼라와 색이 다른 투톤 칼라 루프를 적용해 운전자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 요소를 가미했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베뉴를 통해 현대자동차는 고객들이 취향에 맞게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SUV 라인업을 강화했다"며 "베뉴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녹여내면서 동시에 베뉴만의 고유의 독특한 매력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