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폭발 위험성' 백두산 화산, 이상 징후 '수천 마리 뱀떼 이동'…"곧 터져도 이상하지 않아"

서인경

@

기사입력 : 2019-04-15 15:37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백두산의 폭화 위험성이 제기됐다.

15일 국회에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비롯한 다수의 관련 학자들이 모여 백두산 폭화 가능성에 대한 토론회를 열었다.

앞서 전문가들은 백두산에 대해 국내에서 지속적인 지진이 발생한다는 점에 근거, 마그마와 화산 폭발이 일어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하며 이를 잠재적 활동성을 가진 활화산으로 분류했다.

이어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선 '2014년 대폭발 - 백두산 폭발은 임박했나' 편을 통해 해당 지역 온천수의 성분 중 하나로 알려진 헬륨이 맨틀 속에서 끓고 있는 마그마에서만 검출될 수 있는 헬륨이라고 설명해 이목을 모았다.

또한 해당 활화산 인근 지역에선 지난 1995년 일본 고베 대지진과 2008년 중국 쓰촨성 대지진과 마찬가지로 자연재해 이상 징후 현상 중 하나인 수천 마리 뱀떼 대이동 현상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에 더해 일본 고서와 고려 실록엔 해당 활화산이 1000년 전 대폭발을 시작으로 1400년·1500년도 초·1700년대·1900년 초 등 100년 주기로 폭발을 보인다는 기록이 남아있으며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시기상 언제 폭발 증세를 보여도 이상하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선 활화산 활동 조짐에 대한 우려감을 표하고 있다.

서인경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