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증선위, 삼성바이오 제재 집행정지에 "30일 즉시항고장 제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29 16:41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제재에 대한 법원의 집행정지 인용 결정 관련 "30일 즉시항고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앞서 증선위는 지난해 11월 재무제표 시정요구, 3년간 증선위 지정 감사인 선임, 대표이사 등 해임권고 등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관련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은 지난 22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증선위를 상대로 제기한 회계부정 제재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인용했고 효력이 정지됐다.

증선위는 "제재 대상인 위법행위는 회사의 향후 재무제표에도 지속해서 영향을 미치는 사안으로 재무제표가 올바르게 시정되지 않을 경우 투자자 등 이해 관계자가 상당 기간 잘못된 정보에 근거해 투자 등과 관련한 의사결정을 하게 될 우려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증선위는 "집행정지 시 회사의 회계부정에 책임이 있는 회계법인이 향후 계속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외부감사 업무를 수행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경우 투자자 등이 재무제표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증선위 "조치에 따른 기업 이미지 손상은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 또는 긴급한 예방이 필요한 사안으로 보기 어려우며 회사가 주장하는 대표이사 등의 해임으로 인한 심각한 경영위기 가능성도 타당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증선위는 지난 5월부터 11월까지 오랜기간에 걸쳐 본건 조치안을 심의하면서 국제회계기준과 회사의 특수성, 객관적 증거자료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거쳐 최종 결정을 내렸다는 입장이다.

증선위는 "가처분 및 본안 소송에서 행정처분의 정당성을 밝히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