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조용병-윤종규, 롯데로 영토확장 벌이나…롯데캐피탈·손보 등 관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28 18:14 최종수정 : 2019-01-29 08:16

인수전 앞두고 황각규 부회장 조용병·윤종규 만남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인수합병(M&A)을 통한 비은행 확장에 무게를 싣고 있는 신한금융지주가 롯데캐피탈 인수전 후보로 꼽히고 있다.

KB금융지주도 전략적 M&A에 관심을 표명해온 만큼 인수 주체 물망에 꾸준히 오르내리고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롯데카드와 롯데손보는 이달 30일, 이어 롯데캐피탈은 다음달 12일에 예비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인수전을 앞두고 두 금융지주를 비롯, 대기업 그룹사, 사모펀드(PEF)들이 인수 주체로 언급되고 있다. 가격과 관련돼 눈치 싸움이 치열할 수 밖에 없다.

왼쪽부터 KB금융지주 본점, 신한금융지주 본점 / 사진= 각사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는 롯데캐피탈 인수를 위한 내부 검토와 자문사 선정 작업 등이 진행 중이다. KB금융지주도 확장을 염두해 두고 있는 만큼 인수 주체로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최근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이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과 만난 점을 두고도 설왕설래다. KB와 신한 양사는 "매년 의례적인 신년 인사 차원"이라며 선을 그었지만 금융권에서는 인수전을 앞둔 가운데 회동 자체 만으로도 교감의 의미가 있다고 여기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롯데 금융계열사 중 롯데캐피탈이 보험, 카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력도가 높다고 판단해 왔다. 카드는 규제 이슈가 업황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고, 보험사는 인수시 자본확충 부담이 적지 않다.

업계에서는 컨소시엄 등 다양한 방식이 검토될 것으로 보고 있으나 만약 KB와 신한 두 대형 금융지주 중 한 곳이 인수에 나설 경우 순익 1위 경쟁도 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용병 회장은 오렌지라이프에 이어 아시아신탁 인수까지 신한의 색깔을 변화로 이끌고 있는데다, 윤종규 회장도 무리한 M&A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 가운데서도 전략적 확장에 힘을 싣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는 오는 3~4월께 본입찰을 진행하고 금융계열사를 인수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한 금융업계 임원은 "대형 은행그룹은 자본 여력이 충분히 있는 만큼 주주들이 이를 적절하게 쓰라는 요구가 많다"며 "KB와 신한 모두 잠재적 M&A 가능성은 항상 열려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