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EB하나은행 인사·급여·복지 통합안 가결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17 20:19

노조 투표 찬성 68.4%…18일 노사 조인식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KEB하나은행 노사가 진행해온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이 출범 3년 4개월여만에 타결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KEB하나은행 노동조합이 진행한 조합원 투표에서 제도 통합안이 찬성 68.4%, 반대 30.9%, 무효 0.7%로 가결됐다.

투표에는 총 조합원 1만48명 가운데 9037명이 참여했다.

2015년 통합은행으로 출범한 KEB하나은행은 그동안 인사·급여·복지제도가 이원화돼 출신 은행에 따라 제도가 달리 적용됐는데 이번에 완전히 통합한 것이다.

합의안에 따르면 직급 체계를 4단계로 통일하고 복지제도는 두 은행 제도 중 비교우위에 있는 것을 수용하기로 했다.

급여 체계는 모든 조합원의 현재 수준 급여에서 줄어들지 않도록 했다.

KEB하나은행 노사는 오는 18일 합의안 조인식을 열 예정이다.

아울러 노조는 올해 임단협 합의안도 찬성 87.0%, 반대 12.5%로 가결시켰다. 임금 인상률은 2.6%이며, 임금피크제 도입 연령 1년 연장도 포함됐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