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롱보디 모델 '칸' 출시…'적재공간 75% 증대'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1-03 14:25

렉스턴 스포츠 기반 롱보디 모델 '칸' (사진=쌍용차)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쌍용자동차는 3일 렉스턴 스포츠 기반 롱보디 모델 '렉스턴 스포츠 칸'을 공식 출시했다.

렉스턴 스포츠 칸(Rexton Sports KHAN, 이하 칸)은 기존 렉스턴 스포츠의 적재능력을 더욱 극대화했다. 크게 확장(310mm, 길이 기준)된 데크공간에서 비롯한 대담한 비례감, 우수한 적재능력과 향상된 용도성을 갖췄다. 렉스턴 스포츠보다 24.8% 늘어난 압도적인 용량(1,262ℓ, VDA 기준)의 데크는 중량 기준으로 75% 증대된 최대 700kg까지 적재 가능하다.

차명 “칸”은 역사상 가장 광대한 영역을 경영했던 몽고제국의 군주가 가졌던 이름을 빌려 왔다.

디자인 또한 이름에 걸맞게 전면부는 과감하고 공격적인 디자인의 “파르테논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되었다. 블랙 헤드라이닝이 실내에 고급스러운 느낌을 부여한다. 숄더윙 라인이 그릴을 중심으로 헤드램프를 넘어 사이드 캐릭터라인으로 이어지고, 와이드한 후면 디자인 역시 숄더윙 라인을 통해 역동적이고 풍부한 볼륨감을 더했다.

또한 사이드실 하단까지 커버하는 클린실 도어가 적용되어 바지나 스타킹이 더러워지지 않을 뿐 아니라 스텝폭을 최소화해 승하차 편의성을 높였다. 20인치 대구경 스퍼터링 휠을 적용하여 측면 디자인에 커다란 존재감을 부여했다.

e-XDi220 LET 엔진은 확대된 적재능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개선되어 향상(최대토크 2.0kg∙m↑)된 성능을 발휘한다. 최고출력 181ps/4,000rpm, 최대토크는 42.8kg∙m/1,400~2,800rpm. 뛰어난 동력전달 성능과 내구성을 장점으로 하는 아이신(AISIN AW)사의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되었다.

'칸'에는 적재한계를 크게 높인 파워 리프 서스펜션이 적용되었다. 전문적인 장비를 활용해 다양하고 본격적인 레저활동을 즐기려는 오너들을 위해 준비되었으며, 프로페셔널 모델엔 기존 다이내믹 5링크 서스펜션을 적용하여 선호와 용도에 맞게 선택이 가능하게 했다.

더불어 칸은 1.5GPa급 초고장력 기가스틸(Giga Steel)을 적용한 쿼드프레임(Quad Frame)을 크래시 박스 존 설계했다. 차체에도 79.2%에 고장력강판을 적용하는 등 첨단 소재를 활용함으로써 고강성 확보와 동시에 경량화과 안정성을 확보했다.

이날 렉스턴 스포츠 역시 추가적인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와 디자인요소, 편의성을 갖춘 2019 모델로 업그레이드되었다.

두 모델 모두 연간 자동차세 28,500원, 개인 사업자 부가세 환급(차량가격의 10%) 등 최고의 경제성을 갖췄다.

판매가격은 △렉스턴 스포츠 칸 ▲파이오니어X(Pioneer X) 2,838만원 ▲ 파이오니어S(Pioneer S) 3,071만원 ▲프로페셔널X(Professional X) 2,986만원 ▲프로페셔널S(Professional S) 3,367만원이며,
△2019 렉스턴 스포츠는 ▲와일드(Wild) 2,340만원 ▲어드벤처(Adventure) 2,606만원 ▲프레스티지(Prestige) 2,749만원 ▲노블레스(Noblesse) 3,085만원이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