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생활건강 임원인사, '럭셔리화장품'이 갈랐다...김병열·박선규 전무 승진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11-28 15:58

김홍기 ㈜LG 재경팀장 LG생건 부사장으로
럭셔리회장품-코카콜라 사업부장 상호 교체

(왼쪽부터) 김홍기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병열 아시아사업총괄, 박선규 연구원장(CTO). /사진제공=LG생활건강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LG생활건강이 럭셔리 화장품 성과를 중심으로 2019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LG생활건강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부사장 승진 전입 1명, 전무 승진 2명, 상무 승진 6명 등을 포함한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임원인사를 통해 김홍기 ㈜LG 재경팀장(전무)은 LG생활건강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승진 임명됐다.

이외 내부 인사는 럭셔리 화장품 실적 공헌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LG생활건강의 화장품 사업부 매출은 럭셔리 화장품이 견인하고 있다. '후', '오휘' 등 고가 화장품 매출은 3분기 별도 7309억원을 기록하며 LG생활건강 전체 매출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이에 2015년부터 중화권화장품마케팅부문장을 담당해온 김병렬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LG생활건강 측은 "김병렬 상무는 중국 화장품 사업을 총괄하면서 후 브랜드를 중심으로 럭셔리 화장품의 성공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전무 승진 이후에는 아시아사업총괄직을 맡는다.

또한, 2014부터 화장품연구소장을 맡아온 박선규 상무도 전무로 승진했다. LG생활건강은 "박선규 상무는 화장품 연구소장으로서 차세대 럭셔리 브랜드 제품개발과 함께 기술개발 혁신을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전무 승진 이후에는 연구원장(CTO)을 맡게 된다.

사업부장 인사는 럭셔리 화장품 사업부와 코카콜라음료 사업부가 상호 교체됐다. 럭셔리 화장품 사업부장인 이정애 부사장은 코카콜라음료 사업부장으로 보임하고, 코카콜라음료 사업부장인 이형석 전무를 럭셔리화장품 사업부장으로 보임됐다. 아시아 사업을 총괄해 온 이우경 전무는 프리미엄 화장품 사업부장에 보임했다.

LG생활건강 측은 이번 인사에 대해 "사업과 마케팅 경험 확대를 통해 사업가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부장 보직 인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