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업은행 "한국GM 3자대화 무산 유감…양자협의 개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1-13 16:43

산업은행 본점 / 사진제공= 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산업은행이 연구·개발 법인분리 문제를 두고 한국GM 노사에 제안한 3자 협의가 무산됐다.

하지만 산업은행은 한국GM 사측과 양자협의를 우선 시작하고, 한국GM 노동조합에도 양자간 대화에 참여할 것을 다시 촉구했다.

산업은행은 13일 예정됐던 산업은행-한국GM-노동조합간 3자 협의가 무산됐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한국GM의 2대 주주다. 앞서 지난주 9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한국GM 노사 양측에 3자 대화를 공식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3자 대화 제안에 대해 한국GM 사측과 한국GM 노조는 다른 반응을 내놨다.

우선 한국GM 사측은 노조를 제외한 산업은행과의 양자협의를 역으로 제안했고, 노조 측은 산업은행과 GM측의 경영정상화 합의 공개를 전제로 조건부 참여 의사를 표명했다.

이로써 이날 오후에 열기로 했던 3자 협의는 이견을 좁히지 못해 결국 무산됐다.

다만 산업은행은 한국GM 경영정상화를 위한 이해관계자간 신뢰 회복에 대화가 주요하다고 보고 끈을 이어갈 방침이다.

산업은행 측은 "한국GM과 양자간 협의를 시작하고 노조에도 선결조건 없이 산업은행과 양자간 대화에 참여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