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상반기 국내 온라인 거래 중 모바일 비중 47% '세계 10위'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10-22 10:12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온라인 거래 중 모바일 비중이 전 세계 10위였다.

22일 오픈 인터넷 기반 광고 플랫폼 기업 크리테오가 발표한 ‘2018년 2분기 글로벌 커머스 리뷰(Global Commerce Review)’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온라인 거래 중 모바일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47%였다. 전 세계적으로 모바일을 통한 거래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지역 모바일 점유율은 51%로 유럽 44%, 북미 39% 보다 앞섰다.

국가별로는 스웨덴이 60%로 모바일 점유율이 가장 높았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일본이 55%로 가장 높았다.

크리테오 측은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이 지속해서 전 세계 이커머스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체 온라인 거래에서 인앱(In-App)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30% 상승했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시장에서는 앱을 통한 구매가 전체 온라인 거래의 46%를 차지했다. 북미 18%,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26% 지역에 비해 앱 시장이 활발하게 확대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크리테오는 앱이 중요한 이유를 높은 구매전환율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앱의 구매전환율은 모바일 웹 대비 6배, 데스크톱 대비 4배 높아 매출 증가에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고민호 크리테오 대표이사는 “앱의 편리성과 개인화가 가속화되면서 소비자들의 앱에 대한 선호도와 전 세계 인앱 거래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기업들은 단순히 앱 채널을 추가한다고 해서 매출 증대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소비자와의 디지털 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꾸준한 앱 프로모션 전략과 데이터 중심의 분석이 뒷받침되어야 마케팅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조언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