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행 주담대 증가세 지속…9월 3.6조 증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11 13:45

2금융 가계대출 순감소 전환

2018년 9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 자료= 금융위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가 실시된 9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아직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9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1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9월 대비 2000억원 늘었지만, 올 8월보다는 8000억원 줄어든 수치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3조6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9월, 올해 8월 증가폭과 비교하면 각각 3000억원, 2000억원씩 확대된 수치다.

9·13대책에도 불구하고 이미 승인된 중도금 집단대출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집단대출 증가액은 8월 1조4000억원에서 9월 2조1000억원으로 늘었다.

은행권 기타대출은 한달새 1조4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9월과 올해 8월과 비교할 때 각각 3000억원, 1조1000억원씩 증가폭이 축소됐다.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 증가폭은 지난해 9월보다 2000억원, 올해 8월보다는 1조2000억원 줄었다.

제2금융권의 경우 9월 가계부채가 7000억원 감소해 2015년 이후 최초로 순감소로 전환했다.

종합하면 9월 중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4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9월보다 1조7000억원 감소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재 시범운영 중인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10월 은행권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전체 업권에 관리지표로 도입한다"며 "금리상승에 따른 취약·연체차주들의 부담 증대를 고려해 원금상환유예, 연체금리 인하 등 지원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