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흥국생명, 기존 치매보험에 보장 늘린 개정판 출시…생활비 종신 지급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10-04 08:23

(무)흥국생명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

△사진=흥국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흥국생명(대표이사 조병익)이 지난 7월 출시한 ‘(무)흥국생명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의 보장내역을 강화한 개정판을 이달부터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흥국생명의 가족사랑치매보험은 치매 초기단계인 경도와 중등도 치매까지 보장범위를 확대하고 중증치매 진단 시 생활자금까지 지급한다는 점에서 개인영업채널은 물론 GA채널에서도 꾸준한 판매 상승세를 유지해오고 있다.

흥국생명은 여기에 보장 내역을 더욱 강화했다. 기존의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의 가장 큰 매력포인트는 중증치매 진단 시 진단시점 이후 최대 15년까지 생활자급을 지급한다는 점이었다. 하지만 이번엔 업그레이드 된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의 경우, 치매환자의 생존기간이 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15년을 넘어 종신토록 생활자금을 지급한다. 중증치매 진단을 받은 계약고객이라면 매월 100만원씩의 생활자금을 평생 받을 수 있는 셈이다.

또한 가입나이도 확대했다. 기존의 40세에서 70세까지였던 가입나이를 30세부터 75세까지로 대폭 늘렸으며, 보험기간도 90세 만기는 물론 95세 만기형까지 추가했다. 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나이는 늘리고 동시에 보장받을 수 있는 기간도 늘렸다.

흥국생명 상품개발팀 관계자는 “이제는 암보다 더 고통스러운 질병이 치매다”며,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무)흥국생명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을 통해 고객들이 정신적 고통의 부담을 덜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