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카드, 여름 휴가지서 풍성한 M포인트 할인서비스

박경배 기자

pkb@

기사입력 : 2018-06-25 16:09

워터파크 놀이공원 30~40% M포인트 결제 혜택

현대카드가 여름휴가 기간 워터파크, 놀이공원, 여행지 등지에서 M포인트 결제혜택을 제공한다. / 사진 = 현대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경배 기자]
현대카드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M포인트를 활용해 알뜰하게 휴가를 보낼 수 있는 방법을 25일 공개했다.

현대카드는 여름휴가를 떠나는 고객들을 위해 우선 20여 곳의 국내 주요 워터파크와 놀이공원에서 M포인트 사용 혜택을 제공한다. 이천 테르메덴에서는 입장료의 절반을 M포인트로 결제 가능하며, 설악 워터피아와 리솜 스파캐슬, 대명 비발디파크 오션월드 등에서는 40% M포인트 결제 혜택을 활용할 수 있다. 아산 스파비스와 아쿠아플라넷 일산, 중흥 골드스파 & 리조트 등에서는 입장료의 30% M포인트로 낼 수 있다. 에버랜드와 서울랜드에서는 자유이용권 구매 시 장당 50% M포인트 결제 혜택이 제공되고, 롯데월드에서는 장당 40% M포인트로 결제 가능하다.

여름 휴가 기간 문화생활을 즐길 때도 M포인트는 유용하다. CGV와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주요 극장에서 영화 티켓 구매 시 장당 2천~5천 M포인트를 결제에 사용할 수 있다. 인터파크 티켓에서 M포인트 사용이 가능한 공연 티켓을 구매할 경우에는 장당 10~50% M포인트 결제 혜택도 제공한다. 특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4 켄드릭 라마'는 현대카드 고객 할인은 물론 100% M포인트 결제 서비스도 활용 가능해 더욱 경제적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국내외 여행지에서도 M포인트를 활용할 수 있다. 8월 19일까지 현대카드 프리비아 여행을 이용하면 상품 별로 다양한 할인과 함께 10% M포인트 결제 혜택이 주어진다. 그랜드하얏트 인천과 인터불고 EXCO 호텔 이용 시에는 이용금액의 20%를, 금호리조트에서는 1박당 1만 M포인트를 결제에 사용 가능하다. 차량을 대여해 여행을 떠나고자 하는 현대카드 고객들에게는 차량을 배달해주는 카셰어링 서비스인 딜카를 사용할 경우, 결제금액의 절반을 M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다.

부산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은 M포인트의 특별한 외식 혜택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현대카드는 부산의 주요 지역인 서면과 해운대, 달맞이길에 위치한 130여 곳의 다양한 레스토랑에서 20% M포인트 결제 혜택을 제공한다. 7월 한달간 달맞이길에 있는 레스토랑에서는 M포인트 사용 고객에게 사용한 M포인트의 50%를 재적립해주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복합쇼핑몰에서 휴가를 즐기는 ‘몰링족’들을 위한 혜택도 있다. 현대카드는 스타필드(고양/코엑스몰/하남)와 아이파크몰, SFC몰 등 10개 복합쇼핑몰과 아울렛에서 5~20% M포인트 사용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고객들이 M포인트를 활용해 경제적으로 여름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며 “해외의 세계적인 미술관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글로벌 뮤지엄 패스’ 같은 다른 현대카드 서비스와 함께 활용하면 더욱 폭넓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홈페이지내 ‘M혜택 안내’ 메뉴를 참고하면 된다.

박경배 기자 pkb@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