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채용비리 연루 의혹' 책임 지겠다던 최흥식 원장 결국 사의 표명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3-12 15:45 최종수정 : 2018-03-12 15:53

검사받겠다던 최흥식 원장 돌연 사의 표명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채용비리 연루 의혹을 받던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금융감독원은 최흥식 원장이 사의를 표명했으며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은 불과 몇시간 전까지 '금감원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발송하며 원장 본인을 제외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낱낱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메일에서 검사 결과 책임질 일이 있다면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지난 10일 주간조선에서 2013년 최흥식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지인 아들에 특혜를 줘 하나은행 채용을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최 원장과 금감원에서는 단순 추천일 뿐 채용과정에 관여한 바 없다며 강력 부인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