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文정부 첫 국감] 민병두 의원 “예보 파산재단 보유 연체채권 19조7314억원”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7-10-24 15:07

이자 원금 초과 연체건수 전체 63%

△ 자료 : 민병두 의원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예금보험공사 관리 파산재단 보유 연체채권이 19조731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병두 의원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바든 '파산재단 연체채권 금리구간별 금액 및 건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6월 말 현재 예금보험공사가 파산재단을 통해 조간리 중인 연체채권은 18만1886건, 연체금액은 19조7314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연체이자율이 24% 이상인 연체채권은 15만1022건으로 전체 연체의 83%를 차지했다. 이자가 원금을 초과하고 연체채권은 11만5010건으로 전체 63%를 차지했다.

민병두 의원은 예보 파산재단 30곳에서 관리하는 연체채권 대부분이 24% 고율 이자가 부과, 원금보다 이자가 더 많은 상황으로 연체이자에 대한 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병두 의원은 “예금보험공사가 파산재단을 통해 관리하는 대부분 연체채권은 사실상 회수가 어려워 고율 연체이자 부과로 이자가 원금을 초과한다”며 “이를 그대로 방치하는건 연체자에게 고통을 줄 뿐이므로 연체채권에 대한 과감한 정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