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증권, 디셈버앤컴퍼니와 로보어드바이저 도입 MOU체결

장원석

webmaster@

기사입력 : 2016-02-23 10:32

[한국금융신문 장원석 기자] 현대증권(사장 윤경은)은 지난 22 디셈버앤컴퍼니와 로보어드바이저 도입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밝혔다.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현대증권과 디셈버앤컴퍼니는 빅데이터 및 머신러닝에 기반한 글로벌 ETF형 자산배분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와 국내 펀드형 자산배분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펀드형 자산배분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의 경우 개별자산의 특성과 동시에 운용되는 펀드 고유의 특성을 반영해야 하므로 기초자산 인덱스와 함께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 운용특징, 규모 등 액티브한 운용요소를 고려해야 하므로 오랜 기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작년 하반기부터 현대증권은 자사의 오랜 펀드투자 관련 노하우를 활용하여 디셈버앤컴퍼니와 한국형 펀드 로보어드바이저 출시를 위해 협업해왔다.

디셈버앤컴퍼니(www.dco.com)는 2013년도에 설립된 업체로 현재 국내 로보어드바이저 핀테크 업체 중 가장 기술력이 우수하다고 평가되고 있으며, 자체적으로 개발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글로벌 자산배분 및 주식알파형 등의 다양한 투자 알고리즘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증권과 디셈버앤컴퍼니는 고도화 작업을 거쳐 올해 2분기에 글로벌 ETF형 자산배분 서비스를, 3분기 경에는 펀드형 자산배분 서비스 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ISA, 퇴직연금 등에 적용 가능한 펀드 알고리즘도 준비 중에 있다.

이재형 리테일부문장은 “국내 최초로 1만개 이상 개별계좌의 자산배분까지 고객별 개별 적용이 가능한 디셈버앤컴퍼니의 우수한 알고리즘 플랫폼과 현대증권 자산관리플랫폼을 결합함으로써 과거 거액고객들에게만 제공되었던 개별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일반고객에게도 확대하여 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증권은 2월말 영업점에서 가입 가능한 어드바이저 지원형(Advisor-assisted) 로보랩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 상반기 중 온라인 기반(Fully-Automated)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장원석 기자 one218@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