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증권가, 로보어드바이저에 꽂히다

장원석

webmaster@

기사입력 : 2016-02-01 01:00

로봇이 고객 자산관리를 해준다?

[한국금융신문 장원석 기자]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을 놓고 증권사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로봇과 어드바이저의 합성어인 로보어드바이저는 로봇이 자동으로 고객 자산을 관린해 줌으로써 비용을 줄이고 객관적인 시각에 자산관리를 해준다는 이점 때문에 시장의 관심이 높다. 벌써부터 증권가는 이 로보어드바이저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에 가장 먼저 문을 연 것은 NH투자증권이다. 지난해 말 NH투자증권은 자산관리 서비스를 개편하면서 ‘QV(큐브)로보 어카운트’를 출시했다. NH가 직접 만든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다. 고객이 온라인으로 자신의 투자조건을 입력하면 고객 각자에게 맞는 투자전략을 추천하고 상황이 변했을 경우 투자전략을 바꾸도록 유도하기도 한다.

NH투자증권의 서비스는 최소 금액이 250만원으로 기존의 자산관리 서비스 이용 기준보다 훨씬 낮다. 일임형 서비스가 아니기 때문에 일임 수수료를 낼 필요가 없다. QV로보 투자가 가능한 계좌를 개설해 추천된 전략에 따라 운용하면서 매매수수료만 내면 된다.

다만 아직 상장지수펀드(ETF) 3가지에밖에 투자할 수 없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는다. NH는 향후 투자 가능한 자산 종목을 늘려갈 방침이다.

KDB대우증권은 다음 달 중순 ‘로보어드바이저 마켓’을 열 예정이다. 국내외 로보어드바이저 업체를 한곳에 모은 뒤 고객이 자신의 투자 니즈에 맞는 업체를 골라 자산관리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8곳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참여 업체를 늘려갈 계획이다. 일임형 상품인 대우증권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최소 가입금액은 500만원이다. 다른 증권사들도 바삐 움직이고 있다. 삼성증권은 지난 14일 로보어드바이저 플랫폼 개발을 마치고 핵심기술인 ‘투자성과 검증 시스템’에 대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삼성은 이를 바탕으로 올 1분기 중 로보어드바이저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K뱅크 컨소시엄에 참여 중인 현대증권도 인터넷전문은행을 기반으로 로보어드바이저를 통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현재까지 걸림돌은 온라인 마켓을 통해 가입하더라도 증권사 지점을 방문하거나 방문 서비스를 통해 서면 자료를 직접 받는 절차는 거쳐야 한다. 현행 자본시장법(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자문사와 투자일임계약을 체결할 때는 ‘서면 자료’를 미리 교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많은 로보어드바이저 업체들이 미국에 상장된 ETF(상장지수펀드)를 통해 자산관리를 하고 있는데 해외 상장 ETF는 국내 상장 ETF·펀드와 달리 양도소득세(매도시 차익의 22%)를 내야 한다. 미국 ETF에 투자하다보니 환율 변동에 따라 수익이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 운용 규모가 큰 펀드라면 자산운용사가 일괄적으로 환율을 헷지할 수 있지만 소액 계좌 자금을 일일이 헷지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

증권사 한 관계자는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현재로써는 완벽하다고 볼 수 없다. 환율 헷지 서비스도 안되고 있다”며 “그러나 서비스가 발전하고 있는 단계에 있는 상황이라 금방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one218@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