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카드, 브랜드가치 7위로 상승

원충희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0-04 11:07 최종수정 : 2015-10-05 16:09

신한카드(사장 위성호)가 2030세대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마케팅을 펼친 결과, 브랜드가치가 지난 2분기 대비 1단계 상승한 7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4일 브랜드 전문조사기관인 브랜드스탁에 따르면 2015년 3분기 국내 100대 브랜드가치 조사에서 신한카드는 7위로 올랐다. 금융권에서는 KB국민은행(전체 6위)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브랜드가치를 기록했다.

신한카드 측은 지속적인 브랜드가치 상승요인으로 문화마케팅을 중심으로 한 2030세대와의 소통이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올 들어 신한카드는 인디밴드 오디션 프로그램인 ‘그레이트 루키’, 청춘 지식 콘서트인 ‘그레이트 토크 인터러뱅’ 등 일관된 컨셉으로 꾸준하게 2030세대와의 소통을 위한 문화마케팅을 전개해 왔다.

또 최근 사단법인 한국소셜컨텐츠진흥협회 주최 ‘대한민국 SNS 대상’ 어워드에서 종합대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 최고수준의 SNS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것 역시 브랜드가치 상승에 상당부분 기여한 것으로 자체분석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스폰서로서 부산을 찾은 영화제 관객을 위한 다채로운 문화 마케팅 프로그램도 성공리에 진행했다.

특히 10월 2일 금요일 해운대 그랜드호텔 어비스에서 유명 아티스트들과 함께한 'GREAT 뮤직데이'에는 약 1000여명의 관객이 모이는 등 부산국제영화제 밤을 뜨겁게 달궜다.

10월 3일에는 떠오르는 부산 최고의 명소 더 베이 101에서 '신한카드 루프라운지'도 운영했다. 동백섬을 뒤로 한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가수 호란, 배우 김영호의 토크 프로그램. 바닐라 어쿠스틱의 공연이 어우러져 700여명의 시민들과 영화제 관객들이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그레이트 컴퍼니(Great Company) 도약을 위해서는 고객들과의 소통을 통한 강력한 브랜드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는 판단하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것이 금융권 최고 수준의 브랜드가치로 나타난 것 같다”며 “ 향후 미래고객인 2030세대과의 소통을 위해 브랜드 가치에 걸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충희 기자 w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