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뱅크, 금리 최대 7% ‘26주적금’ 누적 개설 2000만좌 돌파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3-08-04 10:41

파트너사 제휴 적금 누적 400만좌 돌파
다음달 신규 파트너적금 상품 출시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카카오뱅크의 ‘26주적금’ 누적 개설 계좌수가 2000만좌를 돌파했다. /자료제공=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의 ‘26주적금’ 누적 개설 계좌수가 2000만좌를 돌파했다. /자료제공=카카오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매주 적금에 납입하면 금리 최대 7%를 제공하는 카카오뱅크의 ‘26주적금’ 누적 개설 계좌수가 2000만좌를 돌파했다. 제휴 적금인 ‘파트너적금’도 400만좌를 돌파한 가운데 다음달에 새로운 ‘파트너적금’을 출시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대표이사 윤호영닫기윤호영기사 모아보기)는 대표 상품인 ‘26주적금’이 출시 약 5년만에 누적 개설 계좌수 2000만 좌를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018년 6월 출시된 ‘26주적금’은 출시된 지 5년이 지났지만 지난해 연간 500만좌 넘게 신규 개설될 정도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380만좌가 추가로 개설되면서 누적 개설 2000만좌를 달성했다.

‘26주적금’은 최초 가입 금액에 따라 매주 납입 금액을 최초 가입 금액만큼 늘려가는 방식의 적금 상품이다. 최초 가입금액은 1000원·2000원·3000원·5000원·1만원 중에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1000원을 선택하면 첫 주 1000원, 2주차 2000원, 3주차 3000원과 같이 26주 동안 자동으로 증액해 납입되는 구조다.

카카오뱅크는 고객이 소액으로 시작해 부담 없이 적금 만기에 도전하고 성공을 통해 목돈을 모으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26주적금’을 설계했다. 여기에 카카오프렌즈 캐릭터가 납입 성공에 따라 도장처럼 찍히는 귀여운 디자인도 더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적금이라는 도전 과정 자체에 방점을 찍음으로써 소확행, 성취감, 도전 의식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고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이전까지 한 달에 한 번 납입하고 방치하는 상품으로 여겨졌던 적금에 대한 고정관념을 깼을 뿐만 아니라 ‘26주’하면 카카오뱅크를 떠올릴 정도로 카카오뱅크의 대표 상품으로 자리잡았다”라고 밝혔다.

‘26주적금’ 가입 고객의 연령대별 비중은 지난달 기준 20대 이하 24.9%, 30대 27.8%, 40대 30.6%, 50대 이상 16.7%로 집계됐다. 출시 초기 자투리 금액을 모아 재테크를 하는 20·30대 고객의 비중이 높았으나 점차 여러 제휴사와의 파트너적금이 출시되면서 4050세대까지 전 연령대로 고객층이 확대됐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20년 이마트를 시작으로 유통, 라이프스타일, 콘텐츠, 편의점 등 다양한 업계의 파트너사와의 제휴를 통해 ‘파트너적금’을 출시하고 있다.

‘파트너적금’은 26주적금의 일정 적금 회차 납입에 성공할 경우 파트너사의 쿠폰, 캐시백 등의 혜택을 추가로 제공하는 상품으로 지난 6월 출시한 10호 파트너적금 ‘26주적금 with 카카오웹툰’이 51만좌 개설되면서 파트너적금의 누적 개설좌수는 400만좌를 달성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저축의 재미뿐 아니라 파트너사의 각종 혜택이 인기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파트너적금은 은행과 커머스를 결합하는 카카오뱅크의 인기 상품으로 자리잡았다”며 “파트너적금 가입 고객 분석 결과 약 85만명의 고객이 2개 이상의 파트너적금을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다음달 새로운 파트너적금을 출시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의 ‘26주적금’ 기본금리는 3.5%로 26주 연속 납입에 성공할 경우 연 7.0%의 금리가 적용된다.

‘26주적금’은 적금을 개설한 요일마다 자동이체가 진행돼 납입금액과 요일을 변경할 수 없으며 자동이체 실패 후 빈자리 채우기를 하더라도 우대금리가 제공되지 않는다. 7주 연속 성공 시에는 우대금리가 연 1.00%p 제공되며 26주 연속 성공 시에 연 2.50%p가 제공된다. 만기 전에 해지하지 않고 일부 금액만 긴급출금이 가능하며 계약기간 중 최대 2회까지 가능하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