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은행, 238개 영업점에 ‘서울페이플러스’ 전담창구 운영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2-02-16 09:0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신한은행(행장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은 새로운 서울사랑상품권의 구매·결제 플랫폼인 ‘서울페이플러스(서울Pay+)’ 전담창구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238개 영업점에 전담창구를 설치하고 스마트폰 앱 설치가 익숙하지 않은 서울시 소상공인을 위해 서울Pay+ 앱 설치와 가맹점 관련 업무를 지원한다.

서울Pay+는 ‘지역사랑상품권 이용활성화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상품권 판매대행이 금융회사 또는 전자금융업자로 한정됨에 따라 서울시가 공모 절차를 통해 ‘신한컨소시엄’을 새로운 판매대행사로 선정하고 신규 출시한 서울사랑상품권의 구매‧결제 플랫폼이다.

소비자와 가맹점이 함께 사용하는 통합 앱으로, 소비자는 서울사랑상품권을 할인 구매한 뒤 QR 또는 바코드 인식을 통해 결제할 수 있고 가맹점주는 결제금액 확인, 결제취소, 매출내역 확인 등이 즉시 가능하다.

특히 가맹점주는 기존 서울사랑상품권보다 1~2일 빠른 자금 정산을 받을 수 있다. 오는 5월부터는 서울Pay+ 앱을 통해 ▲가맹점 매출 분석 및 동종 업종 분석 리포트 ▲카드사가 고객들을 위해 제공하는 해당 가맹점의 소비자 쿠폰 ▲소상공인 경영 컨설팅 등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울Pay+가 조속한 시일 내 안정화돼 서울시민과 소상공인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