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국투자신탁운용, 미국 ETF 2종 순자산 5000억원 돌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8-11 12:13

KINDEX 미국S&P500 ETF, KINDEX 미국나스닥100 ETF

▲자료=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KINDEX 미국S&P500 ETF'와 ‘KINDEX 미국나스닥100 ETF'의 순자산이 5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 종가 기준 KINDEX 미국S&P500 ETF와 KINDEX 미국나스닥100 ETF의 순자산은 각각 2956억원, 2101억원으로 합계 5056억원을 기록했다.

KINDEX 미국S&P500 ETF는 미국 주식시장을 대표하는 500개 대형주로 구성된 ‘S&P500 지수’를 추종한다.

S&P500 지수는 미국 전체 기업 시가총액의 약 80%를 차지하는 미국의 대표 지수로 미국 경제의 전반적인 상황을 반영한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 알파벳(구글), 테슬라 등이 포함된다.

KINDEX 미국나스닥100 ETF는 글로벌 기술주 시장을 선도하는 ‘NASDAQ 100지수를 기초지수로 한다.

이 지수는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된 비금융 업종인 IT, 소비재, 헬스케어 등 미국의 성장을 주도하는 업종 대표주 100개로 구성된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 테슬라 등이 해당된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된 ‘비대면 경제’의 수혜를 받는 페이팔, 시스코, 넷플릭스, 줌 등도 이 지수에 편입돼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앞서 지난해 국내 주식투자자들 사이에서 급증하는 해외주식 직구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미국 대표지수 ETF 2종을 상장했다.

두 상품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미국 주식시장의 대표지수에 국내시장에서도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는 상품으로, 주식 현물에 직접 투자하고 환헤지를 하지 않는 구조로 설계돼 있어 미국 S&P500, 나스닥 100 종목에 직접 투자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정성인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전략팀장은 “해외 직접투자를 진행하던 국내 기관투자가들 사이에서도 최근에는 국내상장 해외주식 ETF를 활용하려는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낮은 보수의 매력이 높은 KINDEX 미국 ETF 2종은 퇴직연금 투자자와 같이 자금을 장기투자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에게 특히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