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화건설, ‘에어컨 실외기 전동루버시스템’ 도입…화재 위험↓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07-07 11:11

여름철 냉방 성능 저하 등 효과적 관리

에어컨 실외기 전동루버시스템 개념도. / 자료=한화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한화건설(최광호 대표)이 한화 포레나(FORENA) 아파트에 ‘에어컨 실외기 전동루버시스템’을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전동루버시스템은 에어컨을 켜면 자동으로 실외기실 루버가 열리고 에어컨을 끄면 루버가 닫히도록 설계됐다. 여름철 냉방 성능 저하나 화재 위험 등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기존에 에어컨 실외기실 루버를 수동으로 열고 닫아야 할 때는 여름철 내내 루버를 개방하는 경우가 많아 실외기가 먼지나 빗물에 노출되는 단점도 있었다. 이번 시스템 개발로 이러한 문제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초부터 한화건설과 금강시스템하우징은 에어컨 실외기 전동루버시스템의 공동 개발에 착수해 올해 초 특허출원을 마쳤다. 실외기 전동루버시스템은 에어컨 작동 시 실외기의 전류를 감응하고 실외기실 루버를 열어 열 배출을 유도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전류 감응장치가 고장 났을 때에도 온도센서가 작동돼 실외기실의 온도가 상승하면 자동으로 루버가 열릴 수 있도록 안전장치까지 갖추었다.

지난달 개폐력 테스트(여닫는 내구성 시험) 3만회 시험 성적을 성공적으로 획득했다. 추가적인 테스트를 거쳐 향후 분양되는 포레나 단지에 선별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에어컨 사용에 따른 화재 위험을 방지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선사하고자 이번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향후 분양되는 한화 포레나에 적용을 늘려나갈 것이며 안전 관련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고객들이 체감할 수 있는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9년 8월 새로운 주거 브랜드 포레나를 런칭하고 포레나 안전도어(손 끼임 방지)와 안전유리 도어(파손 시 비산 방지) 등 안전 관련 신상품을 개발해 적용하고 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