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로나 타격에 지난해 골프연습장 1000개 폐업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6-06 19:01

반면 스크린골프장 매출 21.2%↑...“대체재 역할”

KB금융그룹이 6일 발간한 7번째 자영업 분석 보고서 '코로나19가 갈라놓은 골프연습장과 스크린골프장의 차별화' 중 골프연습장 수‧증감률과 골프연습장 창‧폐업 비교 분석 자료./자료=K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격으로 골프연습장 약 1000개가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스크린골프장은 골프연습장 대체재 역할을 하며 매출이 20% 이상 올랐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6일 발표한 '코로나19가 갈라놓은 골프연습장과 스크린골프장 차별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9317개 골프연습장이 전국에서 영업 중이다.

평균 영업 기간이 9.4년으로 긴 업종임에도 지난해 약 1000개 골프연습장이 문을 닫았다. 최근 10년간 골프연습장 창업 수가 폐업 수보다 연평균 1.5배 높았지만, 지난해에는 폐업이 창업보다 5배 이상 웃돌았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이에 관해 골프연습장 특성상 타석 간 간격이 좁고, 불특정 다수와 줄지어 연습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높아 방문객이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했다.

스크린골프장 업체 골프존 실적 추이./자료=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이미지 확대보기

반면 스크린골프장은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이 적은 장소로 인식돼 골프장과 골프연습장의 대체재 역할을 하며 이용객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스크린골프장 업체 골프존은 지난해 매출이 2019년보다 21.2% 늘어난 2810억원을 기록했다. 보고서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 시행으로 직장인들의 퇴근 후 여가 시간이 확보되며 MZ(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신규 입문자가 늘어난 게 영업 호조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연간 골프장 이용객 수(4670만명)도 2019년(4170만명)보다 약 12% 증가했다. 골프가 실외 활동이라 감염 확률이 낮은 것으로 여겨지면서 코로나19 타격을 받지 않았다.

오상엽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골프연습장 시장의 단기적인 회복을 기대하긴 어려우나, MZ 세대를 중심으로 신규 골프 입문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해외여행이 급감하고 실내 활동과 모임이 제약된 가운데 4명 이하 인원으로 감염 위험이 적은 상태에서 할 수 있는 골프는 대중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향후 코로나19의 진정 시기와 함께 산업 전반적으로 성장세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골프장 이용객 수 추이./자료=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이미지 확대보기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