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국내 최초 도심항공교통의 관제탑인 'K-드론시스템' 시연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11-11 15:04

드론 택시 공개 비행 시연 행사서 K-드론시스템 선봬
도심 하늘길의 ‘관제탑’ 역할 수행…USS 사업자로 진출 예정

KT가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진행하는 국내 최초 UAM 시연행사에 참여해 국내유일 K-드론시스템을 11일 선보였다./사진=KT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KT가 국토교통부(국토부)와 서울시가 주관하는 ‘드론 택시 공개 비행 시연’에서 무인 비행체 교통관리체계인 K-드론시스템(UTM)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6월 한국형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 발표 이후 이날 처음으로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를 한강공원 일대에서 시연했다. 이날 시연에서는 K-드론시스템에 연동된 1대의 UAM 비행체와 6대의 드론이 안전하게 도심 상공을 비행했다.

K-드론시스템은 하늘을 나는 드론이나 무인 비행체 등이 안전하게 비행하도록 돕고, 효과적으로 항로를 관리할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의 관제탑 같은 역할을 한다. 비행에 필수적인 공역 할당, 비행 허가·감시·모니터링 등이 주된 역할이다.

KT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연한 K-드론시스템은 동시에 많은 대수의 도심 항공교통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어 다수의 비행체 운용의 효율성 향상에 도움을 준다.

특히 KT의 K-드론시스템은 이날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 일대 상공에서 UAM과 드론이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비행체들의 비행을 실시간으로 승인, 감시, 모니터링하는 중추 역할을 했다. 시연에 활용된 1대의 UAM과 6대의 드론, 전시된 1대의 UAM은 K-드론시스템과 KT LTE 망을 통해 연계돼 있다.

KT는 지난 2017년부터 국토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K-드론시스템 개발 및 실증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현재까지 인천·영월 등 지역에서 K-드론시스템 실증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KT는 다양한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비행 실시간 모니터링, 자동비행 등 비행체 운용시스템 보급 사업인 USS(UTM 서비스 제공자)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방침이다.

또한 국가차원의 비행 정보 관리용 시스템인 ‘FIMS’도 개발해 기체 등록, 교통 현황 등 종합적인 정보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도심에서 이뤄지는 국내 최초 UAM 공개 시연에 KT가 참여해 국내 유일의 K-드론시스템을 선보이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KT는 국민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UAM 상용화에 기여하고, 이에 기반을 둔 산업들의 혁신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