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업은행 "2025년까지 감염성질환 대응 기업에 2000억원 투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9-24 16:01

24일 '포스트 코비드 이니셔티브' 운영위 개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24일 학계, 의료계, 바이오기업, 벤처캐피탈 등의 전문가 2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열린 '포스트 코비드 이니셔티브' 운영위원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 산업은행(2020.09.2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산업은행이 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처럼 감염성 질환에 대응하는 기업에 오는 2025년까지 2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은행은 24일 학계, 의료계, 바이오기업, 벤처캐피탈(VC) 등 전문가 2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포스트 코비드 이니셔티브(Post-COVID Initiative)' 운영위원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과 같이 사회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감염성 질환 관련 대응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민간차원에서 치료제, 백신, 진단 분야 기술개발 촉진을 위한 우수업체 발굴 및 적기 투자를 도모하고 학제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날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은 축사를 통해 “2004년 사스부터 2019년 코로나19까지 감염성 질환의 위협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감염성 질환 분야의 우수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역량을 집중해 감염성질환 대응에 기여하는 한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 육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감염성질환은 지난해 알츠하이머에 이어 산업은행의 두 번째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주제다. 산업은행은 올해 '포스트 코비드 이니셔티브'를 통해 감염성질환 분야의 바이오기업 4곳에 총 200여억원의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5년까지 감염성질환 대응 기업에 총 2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을 세웠다.

산업은행 측은 "예측의 어려움 등으로 개발 및 투자가 부진한 미충족 의료수요 분야인 감염성질환 분야에 대한 지원을 통해 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해당 분야에 특화된 혁신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