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주식]막판 반락 ‘약보합’…美CDC “확진·사망 급증” 발표 쇼크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20-04-08 06:12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7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동반 약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이틀 만에 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둔화 조짐에 내내 급등 흐름을 유지하다가, 오후 들어 상승 모멘텀이 약해지기 시작해 막판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 내 바이러스 확산세가 가장 심한 뉴욕주 확진자 증가 속도가 사흘째 둔화한 가운데,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도 신규 감염 속도가 누그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총 입원환자 수 추세가 안정되고 있다”며 긍정적 평가를 내놓았다. 바이러스 사태 개선 조짐에 고무된 3대 지수는 빠르게 레벨을 높이며 4% 내외 급등세를 연출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일일 확진자와 사망자의 급증을 발표하면서 시장 분위기가 급변했다. CDC 통계에 따르면, 미국 내 확진자는 전일 대비 4만3,438명 급증해 총 37만4,32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도 3,154명 늘며 총 1만2,064명을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13포인트(0.12%) 낮아진 2만2,653.86을 기록했다. 장중 900포인트 넘게 뛰었다가 오후부터 상승분을 반납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27포인트(0.16%) 내린 2,659.41을 나타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25.98포인트(0.33%) 하락한 7,887.26에 거래됐다.

S&P500 11개 섹터 가운데 6개가 강해졌다. 소재주가 2.4%, 에너지주는 2% 각각 올랐다. 재량소비재주 역시 1.2% 높아졌다. 반면 필수소비재와 유틸리티주는 1.2%씩 하락했다.

개별종목 중 인원 감축 계획을 밝힌 유전개발 업체 핼리버튼이 1.6% 올랐다. 엑슨모빌도 2% 높아졌다.

뉴욕주식시장 마감 무렵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1.5% 내린 44.57을 기록했다.

■뉴욕주식시장 주요 재료
미 서부텍사스원유(WTI)가 9% 이상 급락, 배럴당 23달러대로 내려섰다. 이틀 연속 하락세다. 9일 열릴 범 산유국 화상회의에서 대규모 감산 합의가 가능하겠느냐는 우려가 연일 유가를 압박했다. 다음날 나올 미 주간 원유재고 급증 예상도 유가에 하락 압력을 더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선물은 전일대비 2.45달러(9.39%) 낮아진 배럴당 23.63달러에 장을 마쳤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는 1.18달러(3.57%) 내린 배럴당 31.87달러에 거래됐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