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석헌 금감원장 "감독당국 역할 위해서는 금감원 독립성 유지해야"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5-08 09:30

외풍으로 독립성 흔들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제공=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신임 금감원장은 "감독당국으로서 금융감독원의 임무는 금융을 감독하는 것"이라며 "금융감독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독립성 유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석헌 신임 금감원장은 8일 열린 취임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그동안 외풍에 휩슬려 금감원이 독립적인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윤석헌 원장은 "외부의 다양한 요구에 흔들리고 내부 정체성 혼란이 더해지면서 금융감독원은 독립적으로 역할을 수행하는데 미흡했다"며 "금융감독 지향점을 상실하며 가계부채 문제가 국가경제를 위협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말했다.

금융권의 잘못된 영업관행으로 금융사고가 발생해 금감원 신뢰가 추락했다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잘못된 영업관행과 불공정한 거래를 적절히 관리하지 못한 결과, 저축은행 사태나 동양그룹 사태에서와 같은 금융소비자 피해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러한 일들이 거듭되면서 금융감독원에 대한 신뢰가 자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헌 원장은 금감원 신뢰를 되찾기 위해 공직자의 도덕성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금융법규를 집행하는 공직자에게 요구되는 청렴함과 도덕성을 갖춰야 한다"며 "끊임없이 고민하고 연구해 감독, 검사의 질적 수준을 업그레이드 해야한다"고 말했다.

감독 유관기관과의 협력도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감독의 전반적인 역량 강화를 위해 감독 유관기관들과의 정보공유와 협력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며 "원장으로서 금융감독원 임직원이 금융감독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