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직토, 글로벌 블록체인 네트워크 '이더리움 기업 연합' 가입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4-18 09:02

마이크로소프트, SK텔레콤, 삼성SDS 등도 가입

△이더리움 기업 연합(EEA) 회원사 목록 / 자료=직토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신규 암호화폐 '인슈어리움(ISR)'의 ICO(암호화폐공개)를 추진중인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직토가 글로벌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이더리움 기업 연합(Enterprise Ethereum Alliance, EEA)에 가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더리움 기업 연합(EEA)은 전세계 주요 기업(Fortune 500대 기업) 및 스타트업, 학계가 모여 이더리움을 프로토콜을 활용한 기업형 블록체인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 확대시켜 나가기 위한 세계 최대 블록체인 네트워크다. 지난해 3월 출범 이후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JP모건 등이 합류했으며 국내 기업으로는 SK텔레콤, 삼성SDS, 코인플러그, ING생명 등이 가입해있다.

직토 측은 세계 최초 걸음걸이 및 자세 교정 웨어러블 기기인 '직토워크'와 통합 걸음수 측정 애플리케이션 '더챌린지' 개발역량을 비롯해 지난해 EHS(환경·건강·안전) 분야 정부 주관 IoT-블록체인 융합서비스 시범사업을 완수한 점을 등을 인정받아 회원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직토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인슈어테크 플랫폼인 '인슈어리움(Insureum) 프로토콜' 구축을 위해 보험분야 암호화폐인 인슈어리움(ISR) ICO를 진행하고 있다. 인슈어리움은 이더리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발행 및 활용되는 토큰이다.

직토 측은 향후 인슈어리움을 매개로 보험사 및 데이터 업체들간의 자유로운 거래를 돕고 데이터 제공에 참여하는 소비자들도 수익을 공유하는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한석 직토 대표는 "이더리움 기업 연합은 세계 최대 오픈소스 블록체인 컨소시엄인만큼 앞으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 개발 중인 인슈어리움 프로토콜 통해서, 보험업계에 블록체인 및 스마트 컨트랙트(계약 이행 자동화) 도입이 가속화 될 것이며, 보험업계가 큰 수혜를 누릴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