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자산운용, 한화인베스트먼트 PE부문 인수 완료

원충희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2-24 11:09

인수가격 3억 낮아진 64억원

[한국금융신문 원충희 기자] 한화자산운용이 계열사 한화인베스트먼트 PE(사모펀드) 사업부문 인수를 마무리했다. 예정보다 2개월 늦어졌으며 예정가격보다 3억원 낮아진 64억원에 거래됐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화자산운용이 지난 16일자로 한화인베스트먼트의 PE부문 인수를 완료했다. 지난 6월 매각을 결정한 뒤 다섯 달만의 일이다. 인수가격도 떨어졌다. 애초에 67억원으로 평가됐으나 정작 실제 양수도 가격은 64억원이다.

한화자산운용 관계자는 “PE사업부가 보유자산의 평가가치가 조정되면서 가격도 떨어진 것”이라며 “합병완료 시점을 10월로 예정했지만 이는 4분기(10~12월) 안에 완료하겠다는 의미로 해석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화인베스트먼트의 PE부문 인력 4명도 한화자산운용으로 자리를 옮긴다. 한화자산운용은 지난해 1월 PE운용팀을 신설했으며 미래에셋 출신의 손영민 팀장(상무보)을 영입한 바 있다.

양 사의 사업부문 매매의 표면적인 이유는 한화인베스트먼트의 VC(벤처캐피탈) 사업역량 집중을 통한 경쟁력 강화다. 지난 2012년 6월 한화기술금융에서 사명을 변경한 한화인베스트먼트는 9월말 현재 13개 조합과 약 1조83억원 규모의 투자재원을 확보하고 있다. 투자총액 기준으로는 벤처캐피탈업계 7위(2047억원) 규모다.

하지만 수년간 자본잠식 상태를 면치 못했으며 그 와중에 VC 운용인력 구조조정과 PE부문 인력 이탈로 인해 펀드운용 중단을 통보받기도 하는 등 내홍을 겪었다. 결국 감자와 사업부문 매각을 통해 구조개선에 나섰다.

이에 한화자산운용은 올 초부터 한화인베스트먼트의 PE부문 인수를 검토하고 실사작업을 진행했다. 한화자산운용 입장에서도 이번 PE부문 인수를 통해 사모펀드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충희 기자 w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