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fn photo … ‘마지막 남은 자존심마저…’

박준식

webmaster@

기사입력 : 2003-08-09 18:58

조흥은행이 신한금융지주회사의 인사와 관련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인터뷰 내내 굳은 표정을 풀지 못하는 이용규 노조위원장 직무대행의 모습에서 조흥은행 직원들의 착잡한 심정을 읽을 수 있다.



박준식 기자 im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