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市銀 가판 구독 계속키로

김정민

webmaster@

기사입력 : 2003-03-05 19:22

韓銀 이어 국책은행은 중단

한국은행이 정부 정책에 동참해 가판구독을 중단키로 함에 따라 시중은행들의 가판구독 중단 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3일 한국은행은 정부의 가판구독금지 방침에 따라 가판구독을 중단하는 것은 물론 가판기사에 대한 확인도 중단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정부 각 부처에 이어 한국은행까지 가판구독을 중단한 이상 정부의 영향력이 미치는 시중은행들도 이를 따르지 않겠냐는 예측이 나오고 있으나 각 시중은행들은 가판구독중단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판단아래 가판구독을 계속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보도로 인해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 경우 당장 영업점에서 예금유치가 어려워질 정도로 영향을 받는 시중은행들로서는 가판구독이 불가피하다는 것.

시중은행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정부영향이 강한 일부 은행에서는 가판구독 중단이 검토되기도 했지만 실무적으로 어려움이 많다는 판단아래 가판 구독을 계속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 시중은행 고위 관계자는 “정부정책에 따라 가판구독을 중단해야 할지 계속해야 할지 고민중”이라며 “사태추이와 타행들의 결정을 보고 가판구독중단 여부를 판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는 “이미지를 먹고 사는 은행은 언론보도에 대한 대응이 늦어질 경우 영업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어 가판구독중단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산은, 수출입, 기은 등 국책은행들은 이미 가판구독을 중단했거나 중단을 검토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부터 수출입은행은 가판구독을 중단했으며 기업은행 역시 정기적인 가판구독은 중단키로 했다.

산업은행은 현재 언론보도와 관련 민감한 사안이 산적해 있어 정보수집 차원에서 가판 구독을 당분간 계속 하기로 했으나 보도에 대한 대응은 중단키로 했다.



김정민 기자 jm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