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헬로네이처, 더그린배송 가입자수 2년 6개월 만에 8배↑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2-01-19 14:48

친환경 쇼핑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2021년 전년 比 4배↑

헬로네이처 더그린배송 가입자 수가 서비스 시행 2년 6개월 만에 8배나 증가했다./사진제공=BGF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BGF그룹의 헬로네이처(대표이사 오정후) 더그린배송 가입자 수가 서비스 시행 2년 6개월 만에 8배나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더그린배송 서비스는 친환경 쇼핑에 대한 이용자들의 인식이 날로 높아짐에 따라 2021년 상반기 가입자 수가 지난 2020년 한 해 가입자 수를 훌쩍 뛰어넘었다. 지난 2021년 전체 가입자 수는 전년 대비 4배 가량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11월부터 새벽배송 모든 지역에 더그린배송 서비스를 기본 배송으로 제공하면서 관련 주문 건수는 약 3달 만에 15% 이상 상승했다.

더그린배송은 기존 새벽배송의 단점으로 지적된 과도한 포장을 원천적으로 해결할 방안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더그린박스에 상품을 담아 배송한다. 고객이 상품 수령 후 더그린박스를 접어 보관해 두었다가 다음 주문 시 문 앞에 두면 이를 수거하고 세탁 전문 업체에 맡겨져 친환경 세제로 깨끗이 세척해 추후 상품 배송 시 재사용하는 방식이다. 지난 2년 6개월 동안 더그린박스의 재사용 횟수는 5000만 회에 달하고 폐기율은 제로다.

더그린박스는 쌀포대용 PE우븐 소재와 자투리천으로 만들어 소재부터 친환경적이고 반영구적 내구성을 갖췄으며 보냉 성능도 기존 스티로폼박스 대비 1.5배 더 뛰어나다. 쓰레기 양은 물론 그 처리 시간도 일반 포장 대비 1/4로 줄어 편의성이 높은 것이 또 다른 장점이다.

실제 헬로네이처의 고객 설문 조사에 따르면 더그린배송에 대한 친환경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9점, 보관과 사용 편의성은 평균 4.8점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더그린배송을 통해 비닐, 박스, 테이프 등 일회용 쓰레기 800톤을 줄임으로써 연간 약 70만 그루의 나무만큼 탄소를 감축시키는 환경적 효과를 거뒀다.

오정후 헬로네이처 대표는 “더그린배송은 자원의 재활용이 아닌 재사용이라는 점에서 새벽배송 업계 최초로 선보인 진정한 친환경 배송 서비스”라며 “온라인 푸드마켓의 상품 및 배송 편의와 환경보호 등 고객의 심리적 만족까지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