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하이닉스, 성과급 1700%→200%…초과이익분배금 '제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1-29 22:59 최종수정 : 2020-01-30 07:2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하이닉스가 올해 실적에 따른 성과급인 초과이익분배금(PS)을 지급하지 않는다.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업황 둔화 여파로 회사의 영업이익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SK하이닉스는 PS 1000%, 특별보너스 500%, 생산성격려금(PI) 200% 등 월 기본급에 1700%에 해당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급을 지급한 바 있다. 메모리 반도체 초호황에 따라 2018년 영업익 20조8438억원을 냈다. 2018년에도 1600% 수준에서 지급됐다.

하지만 메모리 업황 둔화로 SK하이닉스 2019년 영업익은 전년 7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28일 에프엔가이드가 종합한 SK하이닉스 작년 연간 영업익 예상치는 2조9317억원이다.

SK하이닉스가 PS 지급을 건너 뛰는 것은 SK그룹에 인수 이듬해인 2013년 이후 처음이다.

다만 SK하이닉스는 생산목표 달성에 따라 지급하는 PI는 지난해 상·하반기 100%씩, 200% 지급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