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차기 우리은행장 결정 31일 임추위서 재논의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1-29 18:39

논의 길어져 29일 결정 못해

우리은행장 최종 후보 3명. 권광석 새마을금고신용공제 대표(왼쪽), 이동연 우리FIS 대표이사(가운데), 김정기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 겸 HR그룹 집행부행장./사진=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차기 우리은행장 확정일이 31일로 연기됐다. 우리금융지주 임추위에서는 면접 포함 4시간 가량을 논의했으나 이견을 보여 결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29일 우리금융지주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 그룹임원추천위원회(그룹임추위)는 29일 우리은행장 임추위를 진행했으나 논의가 길어지면서 차기 우리은행장을 결정하지 못하고 31일 임추위를 다시 열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임추위에서 차기 우리은행장 논의가 길어지면서 결정이 미뤄졌다"며 "31일 임추위를 다시 열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차기 우리은행장에는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 김정기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 겸 HR그룹 집행부행장, 이동연 우리FIS 대표이사가 경합하고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는 김정기 집행부행장이 꼽히고 있다. 김정기 집행부행장은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회장 발탁인사이며 손 회장과 합이 가장 잘 맞는 임원으로 알려져있다. 내부에서도 인품이 우수한 것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차기 우리은행장은 31일 임추위서 내정된 후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ㅈ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