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라임 사태 이어 알펜루트자산운용도 환매 연기 검토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1-28 09:2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대규모 환매 연기 사태로 인해 사모펀드 시장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알펜루트자산운용도 2300억원대 규모 펀드의 환매 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 사태에 부담을 느낀 일부 증권사들이 총수익스와프(TRS) 계약 해지를 요청하면서 생긴 일이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알펜루트자산운용은 26개 펀드에 대한 환매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 환매가 연기될 가능성이 있는 펀드 규모는 알펜루트자산운용 자체자금과 TRS를 포함해 2296억원 규모다. 이 가운데 개인투자자 투자액이 1381억원어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환매 연기 사태는 알펜루트자산운용이 일부 증권사들로부터 TRS 계약 해지 요청을 받으면서 발생했다. 최근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 등은 알펜루트자산운용에 460억원 규모의 TRS 계약을 회수한다고 통보했다.

TRS는 운용사가 투자자들의 자금을 담보로 증권사로부터 대출을 받고 수수료를 내는 계약이다. 업계에서는 라임 사태 이후 사모펀드와 TRS 계약을 맺은 증권사들이 리스크 관리에 나서면서 대출금 회수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주로 비상장 벤처기업에 투자하며 두각을 나타낸 사모펀드 전문 운용사다. 9200억원 규모의 펀드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