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중근 부영 회장, 항소심서 징역 2년6개월 법정 구속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1-22 22:41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DB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수백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의 중형을 선고받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사진)이 항소심에서 법정 구속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는 2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등으로 기소된 그에게 징역 5년과 벌금 1억원을 선고한 1심 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2년 6개월과 벌금 1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형량을 줄였지만, 이 회장의 보석을 취소하고 법정 구속했다.

재판부는 같은 범행으로 구속되고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재범이 벌어진 점을 고려하면 피고인에 대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