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금융 새 CEO] 삼성자산운용 대표에 심종극 삼성생명 부사장…34년 '삼성맨'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1-21 10:08 최종수정 : 2020-01-21 10:21

▲심종극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 내정자./사진=삼성자산운용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삼성자산운용 신임 대표이사에 심종극 삼성생명 부사장(FC영업본부장·57)이 내정됐다.

21일 삼성자산운용에 따르면 삼성자산운용은 이날 오전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심종극 삼성생명 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추천했다.

심 내정자는 2년 전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사장 물망에도 올랐던 인물로 해외투자부터 재무기획·경영진단·영업 등을 두루 거치며 그룹 내에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한 후 약 34년간 삼성생명에서 근무한 정통 ‘삼성맨’이다.

1962년생인 심 내정자는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이후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해외투자팀(런던현지법인) 과장, 재무기획팀 차장, 경영진단팀 상무, 소매금융사업부장 상무, 법인지원팀장 상무, 전략영업본부장 전무 등을 역임했다.

삼성자산운용은 “심 내정자는 자산운용 및 금융마케팅 관련 전문성을 두루 인정받은 인물”이라며 “향후 주주총회를 통해 이사회 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8년부터 삼성자산운용을 이끌어 온 전영묵 대표는 삼성생명 대표로 이동한다.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는 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