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금융 품에 안긴 더케이손보, 자동차보험 위주 포토폴리오 개편 과제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01-20 20:42

더케이손보, 디지털 손보사로 키울 듯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하나금융지주가 20일 이사회를 통해 더케이손해보험 인수를 결정지으면서, 더케이손보는 기존 자동차보험 위주의 포토폴리오에서 벗어나 종합손해보험사로서의 위상을 세워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더케이손보는 전체 수입보험료에서 자동차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이 60%를 넘길 정도로 자동차보험 의존도가 높은 회사로 꼽혔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정비수가 및 최저임금 상승 등 다양한 요인으로 차보험 손해율이 폭등한 2018년부터 실적이 뒷걸음질치기 시작했다. 지난 2018년 더케이손보는 125억 원의 영업손실을 보며 적자전환했으며, 지난해 역시 9월말까지 111억 원의 영업손실을 감내해야 했다.

그러나 새로운 대주주를 맞이한 지금, 유상증자와 더불어 자동차보험 외에 장기보험과 일반보험 비중을 높이는 등의 형태로 포토폴리오 재편 작업을 거칠 수 있다면 탄탄한 고객층을 기반으로 상승세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더케이손보는 지난 2014년 종합보험사 라이센스를 얻어 모든 손해보험 상품군을 취급할 수 있으며, 교직원이라는 안정적인 고객들을 중심으로 양질의 계약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다.

복수의 보험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는 더케이손해보험을 ‘디지털 특화 보험사’로 육성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하나금융지주의 핵심 계열사인 하나은행과의 연계를 통한 방카슈랑스 영업 역시 가능할 것으로 점쳐진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