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부동산에 쏠렸는데…P2P 대안금융 역할할까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1-16 06:05 최종수정 : 2020-01-16 20:06

사진 = 한국금융DB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올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P2P금융) 시행으로 제도권 편입을 앞둔 P2P금융업계가 '금리 사각지대'에 놓인 중·저신용자들을 포용하는 대안금융 역할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린다. 국내 P2P시장은 부동산 관련 대출 규모와 수요가 신용대출보다 큰 상황이다.

17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과 부동산 담보대출, ABL(자산유동화) 등 부동산 관련 대출 잔액은 1조2071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개인·법인 신용대출 잔액은 837억여원에 그쳤다.

협회 공시에 집계되지 않은 업체들까지 포함하면 신용대출 잔액은 더 늘어나지만, 여전히 부동산 담보대출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개인신용대출을 주력으로 취급하는 렌딧은 작년 말을 기준으로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429억원이었다. 8퍼센트 역시 개인·법인신용대출 잔액은 553억원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에 비해 부동산 관련 대출 규모가 큰 이유는 높은 수익률과 짧은 투자기간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P2P업계 1위이자 부동산대출 전문 테라펀딩은 이날 기준 연평균 수익률이 12%대다. 신용대출 전문 P2P업체들은 연평균 8~9%대의 수익률을 제공한다고 알리고 있다.

한 P2P업계 관계자는 "투자 기간이 6개월 이내로 짧고 수익률이 높은 상품은 오픈하자마자 마감될 정도로 투자자들이 몰린다"며 "고금리인 사채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빌릴 수 있어 기존 금융권을 이용하기 어려운 차주들이 관심을 많이 준다"고 말했다. 차주와 투자자가 한꺼번에 몰려 관련 상품 규모가 커진 것이다. 다른 P2P업계 관계자는 "괜찮은 부동산 관련 상품은 많이 갖고 있지만, 오히려 투자자들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부동산 관련 대출 상품과 신용대출 상품의 성격이 달라 규모 차이가 발생하기도 한다. 대출 실행 금액에 따라 대출 잔액도 달라지는 이유에서다. 부동산PF나 ABL은 공사자금을 조달하는 만큼 기본 1억원부터다. 반면 신용대출은 최대 5000만원까지만 가능하다.

대안 투자·대출처로 떠오른 P2P금융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지나치게 부동산에 쏠려 있어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부동산 관련 대출 상품은 경기에 민감할 뿐 아니라 미분양으로 사업이 실패할 경우 원금 상환이 어려워 투자자가 고스란히 피해를 볼 수 있어서다. 금감원 역시 지난해 11월 소비자경보를 발령하며 "P2P대출이 부동산 대출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어 일부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중·소형 P2P업체의 경우 부러 신용대출 상품을 운용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다. 전산이나 신용평가 시스템 개발·유지에 지속해서 힘을 쏟아야 하는 신용대출 상품보다, 부동산 관련 상품으로 숙련된 소수 인력을 운용하는 것이 경영에 효율적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P2P 부동산대출 관련 규제 도입보다 신용대출 P2P의 매력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두 부문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자기자본 투자 규제로 인해 '선대출-후투자금 모집'이 불가능한 현재 상태로는 경쟁력이 없다는 관점에서다. 또 다른 P2P업계 관계자는 "P2P업체의 신용 상품 경쟁력은 신청부터 대출금 입금까지 채 30분이 걸리지 않는 저축은행·카드사에 견주기 힘들다"면서 "업체들이 먼저 나서서 신용대출을 개시할 유인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