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정책역량 집중"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2-11 10:30 최종수정 : 2019-12-11 14:51

산은 벤처투자플랫폼 '넥스트라운드 2019 클로징' 축사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2월 11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KDB NextRound 2019, Closing'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위원회가 혁신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적 의지를 밝혔다.

손병두닫기손병두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넥스트라운드 2019, 클로징(NextRound 2019, Closing)' 행사 축사에서 "정부도 혁신창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아직 글로벌 시장에서의 비중은 미미하지만 지난해 스타트업 투자금액이 7년내 최고치를 기록하며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날 클로징 행사를 한 산업은행의 벤처투자플랫폼 '넥스트라운드'를 두고 바르셀로나 유소년 축구선수 육성 시스템 '라 마시아(La Masia)'가 떠오른다며 격려키도 했다.

넥스트라운드는 지난 3년간 200여개 기업이 총 1조원 이상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야놀자', '직방', '마켓컬리' 등이 거쳐가 성공 사례로 회자되고 있다.

이에 맞춰 금융위는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책적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오는 2020년 6월에 신보 마포 옛 사옥을 활용한 국내 최대 창업플랫폼 마포 'Front 1'을 조성할 방침이다.

또 스타트업의 스케일업(scale-up)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까지 8조원 규모 성장지원펀드를 조성해 집중 투자한다.

신보와 기업은행이 운영중인 밸류업(Value-up)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지식재산권과 기계설비 같은 동산자산이 포괄적으로 편리하게 담보로 활용될 수 있도록 '일괄담보제도'도 차질없이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

또 기술평가와 신용평가의 일원화를 추진해 나가고, 지난해 발표한 연대보증 폐지 관련해 민간 은행의 참여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창업가 여러분들의 아이디어와 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으로 넓은 시야와 큰 포부를 가지고 적극적으로 도전하시기 바란다"며 "정부도 창업 생태계의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역동적인 투자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