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자, 5G폰 시장 최대 수혜주 등극 전망” - KB증권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2-09 08:55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KB증권은 9일 삼성전자에 대해 5세대(5G) 폰 시장의 최대 수혜주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내년 5G 스마트폰 출하는 2억5000만대로 추정되고, 중국 5G폰은 1억3000만대로 예상돼 전체 시장의 50%를 차지할 전망”이라며 “중국 정부의 정책적 지원, 미·중 무역갈등 이후 중국 내수 시장을 공략하는 화웨이, 삼성전자·애플 등의 중국 5G폰 판매확대 전략 등을 고려하면 향후 중국의 5G폰 출하량은 KB증권 추정치인 1억3000만대를 상회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특히 5G폰 시장의 최대 수혜주는 삼성전자가 될 전망”이라며 “이는 5G폰의 메모리 스펙 상향으로 반도체 채용량이 평균 40% 확대되고, 5G폰 판매가격(ASP)이 평균 20% 상승하며, 5G폰 부품 20% 확대에 따른 두께 슬림화를 위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탑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어 “더욱이 내년부터 삼성전자는 과거 전략(가격경쟁 통한 점유율 확대)에서 탈피해 이익 중심의 전략변화가 예상돼 최선호주로 제시한다”며 “에스에프에이·한솔케미칼, AP시스템·비에이치 등 삼성전자 관련 밸류체인의 수혜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가 지속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 진단이다. 김 연구원은 “최근 1개월간 외국인 투자자들은 3거래일을 제외하고 삼성전자 순매도를 지속하고 있다”며 “이는 반도체 회복 속도보다 다소 빠르게 반영한 주가 상승(8월 초 이후 +20%),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조정에 따른 리밸런싱 등의 영향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년 삼성전자는 반도체를 비롯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가전 등 전 사업부의 고른 실적 개선세가 예상된다”며 “2020년 실적개선의 우상향 추세를 고려할 때 최근 외국인 투자자들의 삼성전자 매도 지속 가능성은 제한적 수준에서 일단락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서버 디램 가격은 내년 2분기부터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3분기부터 북미 주요 데이터센터 업체들은 서버 증설 투자를 1년 만에 재개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서버 디램 재고는 내년 1분기 이후 정상화되면서 2분기부터 가격 반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