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노소영, 최태원에 이혼 맞소송…1.4조 규모 SK 지분 요구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04 17:36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왼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남편 최태원 SK그룹 회장에 대한 이혼과 재산분할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노 관장이 이혼 의사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노 관장은 이날 서울가정법원에 최 회장이 낸 이혼 소송에 대한 반소장을 냈다. 이와 함께 노 관장은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42.3%에 대한 재산분할을 청구했다.

최 회장은 SK㈜ 주식 1297만5472주(18.44%)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노 관장이 요구한 금액은 금일 종가 기준으로 약 1조4000억원에 달한다.

앞서 2015년 12월 최 회장은 노 관장과 이혼의사를 밝히며,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 사이에 자식이 있다고 공개했다. 이후 최 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노 관장에 대한 이혼 조정을 신청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소송절차를 밟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