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동빈·정용진, ‘리테일 캡티브 부동산 신탁’ 시장 형성하나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1-02 14:00

롯데마트·이마트 축으로 유통 채널 시너지 기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 오른쪽).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 오른쪽) 등 유통그룹 수장들이 최근 부동산 신탁 시장에서 두드러진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상장한 롯데리츠 등 해당 그룹들이 부동산 신탁 업계에서 ‘캡티브’ 시장을 형성할 수 있다는 얘기다.

부동산 신탁 업계에서는 롯데그룹이 지난달 상장한 롯데리츠를 통해 ‘리테일·유통 인프라’ 부문 캡티브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차입형, 책임준공 등 신탁 구분과 상관 없이 거대 유통 채널을 등에 업고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부동산 신탁사 한 고위 관계자는 “현재 있는 대기업 또는 금융지주 부동산 신탁사들이 가장 부족한 점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바로 리테일 신탁”이라며 “마트, 백화점 등 유통채널 신탁에서 얼마나 성과를 보이느냐가 경쟁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롯데리츠의 경우 대기업 유통채널을 다수 가지고 있어 이를 통해 캡티브 시장 형성과 성장이 가능하다”며 “기존 부동산 신탁사들은 이를 수용할 수 밖에 없고 또 다른 시장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츠를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신세계그룹도 롯데리츠와 함께 리테일 캡티브 시장을 형성하는 한 축이라고 보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지난 8월 이마트가 발표한 ‘세일즈 앤 리스백’이다.

이는 올해 상반기 실적 부진을 겪은 이마트가 선보인 자구책으로 10개의 부실 점포 부동산을 매각한 후 재 임차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이마트는 KB증권과 함께 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실상 리츠 또는 신탁사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룹 내 유통채널들을 활용한 신탁 업무가 가능하다는 것이 업계 평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이미 유통채널을 확보한 신세계그룹의 경우 리츠 또는 부동산 신탁사가 없음에도 해당 업무를 수행할 능력이 있다”며 “롯데마트와 이마트를 중심으로 양 그룹이 ‘리테일 캡티브 부동산 신탁’ 시장을 형성할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