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실화탐사대' 기절놀이, 10대들이 죽인 소년의 꿈 "발버둥 쳐도 낄낄…자해까지 해"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10-23 23:24

실화탐사대 기절놀이

실화탐사대 기절놀이 (사진: MBC '실화탐사대')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실화탐사대' 기절놀이 피해자의 사연이 화제다.

오늘(23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친구들에게 '기절놀이'를 당해 꿈을 잃게 된 한 소년의 이야기를 공개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기절놀이' 피해자인 10대 남성은 "꾸준히 날 괴롭혔던 아이들이 기절놀이로 날 괴롭게 했다. 하지만 진실을 밝히고 나면 더 괴롭힐까봐 사실대로 말할 수 없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기절놀이' 피해자는 피해를 당하던 상황에서 발버둥 치며 심각한 상황임을 알렸지만, 가해 학생들은 피해자의 고통에도 장난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기절놀이' 피해자 아버지는 "제대로 된 대화가 힘들고, 스스로 자해까지 수차례 하지만 내가 아이를 놓으면 정말 큰일날 것 같다"라며 아들을 향한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자신의 꿈을 위해 진학한 학교에서 '기절놀이'라는 이름의 피해를 당해 영원히 상처를 안고 살아가야하는 10대 소년의 사연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