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모레퍼시픽-대한피부과학회, '미세먼지와 피부 건강' 심포지엄 개최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10-21 08:41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김형준 박사(수석 연구원)가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화장품 솔루션 개발’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지난 19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진행된 대한피부과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미세먼지와 피부 건강'을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 오염 문제는 건강과 일상을 위협하는 재난이자, 사회적으로 대책을 고민하는 관심사가 됐다.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미세먼지는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염증 및 트러블을 유발하고, 피부 노화를 가속화시키는 등 피부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이와 관련해 이번 공동 심포지엄은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더욱 건강하게 보호하기 위한 해결방안을 연구하고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먼저 이화여자대학교 김용표 교수는 '한국의 미세먼지 완화 및 해결을 위한 방법'에 대해,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조소연 교수는 '장벽이 파괴된 피부에서 도시 미세먼지의 효과'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김형준 박사(수석 연구원)는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화장품 솔루션 개발'을 주제로,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부작용을 제거하거나 최소화하는 해결책에 대해 크게 세가지 범주로 나눠 발표했다.

김 박사는 미세먼지의 피부 부착 정도를 측정한 데이터를 통해 화장품을 개발해 미세먼지가 피부에 붙는 것을 막아주는 보호 솔루션을 선보였고, 인공 피부의 모공을 활용해 미세먼지가 잘 빠져나가지 못하는 모공이나 각질 등에서도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아모레퍼시픽 박영호 기술연구원장은 "이번 공동 심포지엄은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피부과 학회인 대한피부과학회와 함께 아모레퍼시픽이 미세먼지와 피부 건강과의 관계, 해결책에 대해 과학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73주년을 맞이한 대한피부과학회는 국민 피부 건강을 위한 진료·교육·연구분야에 매진하고 있는 피부과 전문의를 중심으로 구성된 학술단체로,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피부 분야 학회로 꼽힌다. 매년 정기적으로 춘계 및 추계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지난 4월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연구·개발 노력을 집대성해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를 개소한 바 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