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유니클로 야나이 회장 "한국 반일 이해된다" 했는데...'위안부 조롱 광고' 논란?

서인경

@

기사입력 : 2019-10-18 17:36

유니클로 "위안부 문제나 한일 관계에 대한 의도는 없었다" 해명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유니클로 광고 논란 (사진 : 유니클로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 편')

이미지 확대보기


"일본이 한국을 적대시하는 게 이상하다. 일본이 한국에 반감을 갖게 된 건 일본인이 열등해졌다는 증거"


16일 유니클로를 자회사로 두고 있는 일본 최대 의류 업체 패스트리테일링 창업자 야나이 다다시 유니클로 회장의 말이다.

야나이 다다시회장은 지난 9일 닛케이비즈니스 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 대한 일본의 적대가 과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일본이 한국을 적대시 하는 게 이상하다. 본래 냉정했던 일본이 신경질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인이 반일인 것은 익히 알고 있다. 하지만 일본인은 본래 냉정했지만 모두 히스테릭하게 변하고 있다. 일본도 열등해진 증거다"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야나이 다다시회장의 발언은 유니클로의 불매운동을 하고 있는 한국 시장을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대다수다.

앞서 유니클로의 최고 책임자인 오카자키 다케시가 "불매 운동 영향이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발언으로 한국인의 반일 감정을 부추기며 유니클로의 불매운동에 기름을 부으며,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은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유니클로의 대대적인 세일, 온라인 마케팅 등이 활성화 되면서 유니클로 매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며, 일부 품목에 대해 품절현상이 벌어졌다. 이에 일본의 일부 누리꾼들은 "한국인들이 결국 굴복했다"며 조롱하기도 했다.

유니클로의 논란은 또 다시 일어났다. 이번에는 유니클로의 새로운 광고가 위안부를 조롱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광고가 국내편과 국외편의 내용차이가 있어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유니클로 광고는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 편'으로 할머니와 소녀의 대화가 담긴 15초 짜리 CF영상이다.

국외편 CF영상은 소녀가 할머니에게 "스타일이 정말 좋다. 제 나이 때는 옷을 어떻게 입었냐”고 묻는다. 이에 할머니는 어이가 없다는 듯 표정을 지으며 "맙소사,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하지 못해!"라고 영어로 답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 제공된 CF 자막에는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느냐"고 의역해 이를 두고 일각에서 위안부를 조롱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로 80년 전은 많은 한국인 여성이 위안부로 전선에 동원된 시기다.

유니클로 광고 논란에 관계자는 "위안부 문제나 한일 관계에 대한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다시 한 번 불씨를 지피게 된 것이 확실해 보인다.

서인경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